파비뉴경고

파비뉴경고 “손흥민은 퇴장” 이중잣대라며 들고일어난 토트넘 팬들

파비뉴경고 “손흥민은 퇴장” 이중잣대라며 들고일어난 토트넘 팬들

파비뉴경고 손흥민퇴장
누구보다 빠르게 전해드리는 벳365코리아 스포츠 이슈 지금바로 만나보세요.
먹튀검증업체 를 통한 사설토토메이저놀이터 를 통해 안전한 배팅문화 이루시길 바랍니다.
토토사이트검증 가입 전 아래 링크를 통해 꼭 가족방 전용 혜택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파비뉴경고
파비뉴경고

파비뉴(리버풀)가 경기 중 발길질을 하고도 파비뉴경고 퇴장을 당하지 않자 토트넘 팬들이 불만을 토로했다. 비슷한 상황에서 레드 카드를 받았던 손흥민(토트넘)이 소환됐다.

리버풀은 22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9라운드 번리와 경기에서 애슐리 반스에 골을 내주며 0-1로 패했다.

리버풀은 홈에서 패배를 당하며 4위(승점 34)에 머물렀다. 이날 패배로 홈 68경기(55승 13무) 무패 행진이 막을 내렸다. 리버풀은 지난 2017년 안필드에서 열린 크리스탈 팰리스전 이후 69경기 만에 홈에서 패했다.

이날 경기는 리버풀 선수들 마음처럼 쉽게 풀리지 않았다. 전반 내내 공격을 시도했지만 상대 골문을 열지 못했다. 결정적인 찬스에선 골대를 강타하는 슈팅이 나왔다.

파비뉴경고 전반 막판 리버풀과 번리 선수들이 충돌했다. 번리의 공격수 반스와 리버풀의 수비수 파비뉴의 경합이 감정 싸움으로 번졌다.

그라운드에서는 선수들끼리 충돌했고, 바깥에선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과 션 다이치 번리 감독이 언쟁을 벌였다.

느린 화면을 확인한 결과 충돌의 원인은 파비뉴였다. 수비 과정에서 파비뉴가 반스를 걷어찼기 때문이다. 파비뉴의 퇴장 여부에 대한 비디오 판독(VAR)이 진행됐으나 마이크 딘 주심은 옐로 카드를 주는 선에서 상황을 마무리했다.

예상치 못한 곳에서 불만이 터져나왔다. 풋볼 런던에 따르면 토트넘 팬들이 파비뉴의 반칙에 대해 손흥민과 이중잣대를 들이댄 것이라며 비판했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첼시와 경기에서 안토니오 뤼디거에 발길질을 가해 퇴장 당한 바 있다. 당시 뤼디거의 강한 수비에 밀려 넘어진 손흥민이 거칠게 발길질을 하는 장면이 포착됐고, 주심은 다이렉트 손흥민퇴장 을 명했다.

토트넘 팬들은 SNS 당시 상황과 파비뉴의 파울 장면이 유사한 상황이라며 판정에 문제를 삼았다.

한 팬은 “손흥민은 지난 시즌에 퇴장을 당했는데 파비뉴는 아니다”라는 의견을 밝혔다.

또 다른 팬은 “파비뉴는 명백하게 발길질을 했다. VAR도 이루어졌다”라며 “리버풀에 이중잣대를 적용하는 것이다”라며 의견을 같이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