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오프사이드 골→VAR 취소’ 토트넘, 리버풀에 1-3 완패…리그 6위

손흥민오프사이드 골→VAR 취소’ 토트넘, 리버풀에 1-3 완패…리그 6위

손흥민오프사이드 손흥민골취소
누구보다 빠르게 전해드리는 벳365코리아 스포츠 이슈 지금바로 만나보세요.
먹튀검증업체 를 통한 사설토토메이저놀이터 를 통해 안전한 배팅문화 이루시길 바랍니다.
토토사이트검증 가입 전 아래 링크를 통해 꼭 가족방 전용 혜택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손흥민오프사이드
손흥민오프사이드

토트넘이 리버풀에 무릎을 꿇었다. 손흥민은 전반 3분 만에 리버풀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VAR 판독 끝에 손흥민오프사이드 가 선언되며 아쉬움을 삼켰다.

토트넘은 29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20-21 시즌 프리미어리그 20라운드 홈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승점 33점을 유지하며 6위에 머물렀고, 리버풀은 4위로 올라섰다.

양 팀은 최상의 라인업을 꺼냈다. 토트넘의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로든, 다이어, 데이비스가 3백을 구성했고, 오리에, 호이비에르, 은돔벨레, 도허티가 중원에 포진했다. 베르바인, 케인, 손흥민이 공격 선봉에 섰다.

리버풀은 마네, 피르미누, 살라가 3톱을 구성했다. 밀러, 바이날둠, 티아고가 중원 조합을 이뤘고, 4백은 로버트슨, 헨더슨, 마팁, 알렉산더-아놀드가 이뤘다. 알리송이 골문을 지켰다.

전반 3분 만에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VAR 판독 결과 손흥민오프사이드 가 선언됐다.

전반 13분, 티아고의 거친 태클에 케인이 쓰러지는 장면이 나왔다. 우선 케인은 경기장에 복귀했다.

전반 22분, 왼쪽 측면이 빈틈을 타 손흥민이 침투한 후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공은 알리송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23분, 마네의 슈팅은 요리스가 선방했다.

전반 추가시간,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피르미누가 발만 갖다 대는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리버풀이 리드를 잡은 가운데 토트넘 벤치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오리에와 케인을 빼고 윙크스와 라멜라를 투입했다. 리버풀도 마팁이 나가고 필립스가 들어왔다.

후반 2분, 아놀드가 추가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토트넘도 후반 4분, 호이비에르가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추격골을 넣으며 반격의 불씨를 살렸다.

후반 20분, 마네가 쐐기골을 터트리며 점수 차를 3-1로 벌렸다. 토트넘 벤치는 후반 36분, 베르바인을 빼고 베일을 넣으며 뒤집기를 노렸다. 하지만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고, 결국 리버풀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손흥민골취소

토트넘무실점

토트넘무실점 7년 만에 원정 3연속 무실점…“무리뉴 효과” vs “에이브라함 덕분”

토트넘무실점 7년 만에 원정 3연속 무실점…“무리뉴 효과” vs “에이브라함 덕분”

토트넘무실점 무리뉴효과
누구보다 빠르게 전해드리는 벳365코리아 스포츠 이슈 지금바로 만나보세요.
먹튀검증업체 를 통한 사설토토메이저놀이터 를 통해 안전한 배팅문화 이루시길 바랍니다.
토토사이트검증 가입 전 아래 링크를 통해 꼭 가족방 전용 혜택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토트넘무실점
토트넘무실점

토트넘이 첼시 원정에서 무실점으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토트넘은 30일 영국 런던 스템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0 ~ 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 EPL ) 10라운드에서 0 – 0 으로 토트넘무실점 비겼다.

8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나간 토트넘은 득실차에서 앞서며 하루 만에 리버풀을 끌어내리고 선두를 탈환했다.

토트넘은 수비에 치중하면서 역습을 노리는 안정된 전술 속에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첼시의 공세에 전반적으로 밀리는 경기였다.

첫 선발로 나선 조 로돈 과 에릭 다이어 등 수비진 에서 몇차례 실수가 나오기도 했지만 위고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이 이어지면서 클린 시트를 토트넘무실점 기록했다.

프리미어 리그 공식 SNS는 토트넘이 2013 년 1 1월 이후 7 년 만에 처음 원정 3 연속 무 실점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요리스가 든든히 골문을 지키는 가운데 조제 무리뉴 감독 특유의 짠물 수비 조직력이 상대를 무력화 했다는 평가 가 나온다.

프리미어리그 SNS 의 이 같은 게시물에 “이 것이 무리뉴효과 ” 라며 만족해하는 팬도 있었지만 “해리 케인은 오늘 홀딩 미드필더였다”면서 공격 쪽에 힘을 싣지 않는 무리뉴의 전술에 아쉬움을 나타낸 목소리도 있었다.

또 “ 타미 에이브라함에게 감사해야 한다 ” 며 이날 몇 차례 좋은 기회를 잡고 무산시킨 첼시 공격수 에이브라함 덕분이라는 비판도 나왔다.

첼시와 0-0으로 비긴 토트넘은 6승 3무 1패(승점 21·+12)로 리버풀(승점 21·+5)을 골 득실 차로 제치고 프리미어리그 선두를 차지했다.

골 결정력 부족을 드러낸 첼시(승점 19)는 3위에 머물렀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세 번째 무득점 경기로 리버풀(0-2 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0-0 무), 토트넘(0-0 무) 등 빅클럽을 상대로 침묵하고 있다.

전체적으로 첼시가 주도권을 잡은 경기였다. 볼 점유율의 차이도 컸다. 토트넘으로선 답답한 흐름이었다. 손흥민이 공을 소유한 횟수도 많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