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레알리잔류

델레알리잔류 2명 OUT 이적시장 종료후 손흥민의 토트넘 25인 스쿼드

델레알리잔류 2명 OUT 이적시장 종료후 손흥민의 토트넘 25인 스쿼드

델레알리잔류 토트넘예상스쿼드
누구보다 빠르게 전해드리는 벳365코리아 스포츠 이슈 지금바로 만나보세요.
먹튀검증업체 를 통한 사설토토메이저놀이터 를 통해 안전한 배팅문화 이루시길 바랍니다.
토토사이트검증 가입 전 아래 링크를 통해 꼭 가족방 전용 혜택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델레알리잔류
델레알리잔류

‘ 델레알리잔류 , 2명 아웃.’

2월 1일 겨울 이적시장 종료를 앞두고 손흥민의 토트넘 25인 스쿼드에 대한 예상이 쏟아지고 있다.

21일 영국 풋볼 런던은 ‘델레 알리는 남고, 2명이 떠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1월 이적설을 쏟아졌지만 전례없이 조용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와 재정난으로 빅사이닝이 자취를 감췄다. 1년전 1월 이적시장에서 제드송 페르난데스와 스티븐 베르흐바인을 영입했던 토트넘 역시 전례없이 조용하다.

풋볼런던은 현재로선 토트넘이 어떤 보강도 할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골키퍼 포지션에서 위고 요리스가 건재한 가운데 조 하트 이적 이후 올 시즌 한경기도 나서지 못한 아르헨티나 출신 파울로 가자니가가 떠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좋은 오퍼가 들어올 경우 기꺼이 떠나보낼 계획이다.

델레알리잔류 수비수 가운데에서는 올 여름 계약이 만료되는 풀백 대니 로즈가 떠날 가능성이 있다. 유로파리그 스쿼드에 포함되지 않았고, 토트넘에서 별다른 미래가 없어보이기 때문이다.

미드필더로는 델레 알리의 거취가 가장 뜨거운 관심이다.

알리를 아꼈던 포체티노 감독의 파리생제르맹 부임 이후 이적설이 쏟아지고 있지만 무리뉴 감독은 알리를 지키기로 했다는 후문이다.

탕귀 은돔벨레, 지오바니 로셀소의 부상 속에 우승 경쟁에 중요한 시간들을 앞두고 대체자로 충분히 쓸 수 있는 알리를 보내지 않겠다는 것이다.제드송 역시 무리뉴 맨으로 남을 전망이다.

◇이적시장 종료후 토트넘예상스쿼드

골키퍼 = 위고 요리스, 조 하트, 알피 화이트맨

수비수 – 오리에, 도허티, 알더베이럴트, 다이어, 로돈, 산체스, 데이비스, 레길론

미드필더 _ 호이비에르, 시소코, 윙크스, 로셀소 ,은돔벨레, 델레 알리

공격수 = 해리 케인, 손흥민, 카를루스 비니시우스, 가레스 베일, 스티븐 베르흐바인, 루카스 모우라, 에릭 라멜라

(*=영국 출신 선수)

에릭센주급

에릭센주급 손흥민 2배…토트넘 주급 체계 흔든다

에릭센주급 손흥민 2배…토트넘 주급 체계 흔든다

에릭센주급 토트넘주급
누구보다 빠르게 전해드리는 벳365코리아 스포츠 이슈 지금바로 만나보세요.
먹튀검증업체 를 통한 사설토토메이저놀이터 를 통해 안전한 배팅문화 이루시길 바랍니다.
토토사이트검증 가입 전 아래 링크를 통해 꼭 가족방 전용 혜택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에릭센주급
에릭센주급

크리스티안 에릭센(28)이 이적을 요청하면서 에릭센주급 주제 무리뉴 감독과 다니엘 레비 회장을 만난 장면이 토트넘 아마존 다큐멘터리 ‘All or nothing’에 담겼다. 에릭센에게 제안한 구단은 세리에A 인테르밀란. 에릭센은 “우승을 원한다”며 이적을 요구했다.

에릭센에게 인테르가 매력적이었던 이유는 또 있다. 인테르는 에릭센에게 거액의 계약을 안겼다.

영국 매체 90MIN에 따르면 에릭센의 주급은 7만7000파운드(약 1억1000만 원)에서 23만 파운드(추정치, 약 3억3000만 원)로 크게 뛰었다.

경기당 보너스 등이 더해진 최대 주급은 32만 파운드(약 4억8000만 원)다. 인테르밀란은 2016년 중국 최대 가전 업체 쑤닝 그룹의 인수로 지갑이 두둑해진 팀이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높은 주급이 에릭센의 발목을 잡고 있다. 에릭센은 안토니오 콩테 감독의 전술에서 외면받으며 벤치로 밀려났고, 인테르는 높은 주급을 처리하기 위해 에릭센주급 을 이적 명단에 올렸다.

에릭센 역시 유로2021를 위해서라도 출전 시간이 간절했다. 에릭센의 에이전트는 전 소속팀 토트넘을 비롯한 여러 프리미어리그 구단과 접촉했다. 지난주 스카이스포츠 이탈리아 보도에 따르면 주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에릭센을 원했다.

무리뉴 감독은 창의적인 미드필더를 필요로 하고 있으며 마르셀 자비처(라이프치히RB)가 1순위로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에릭센의 높은 주급에 협상이 교착 상태다.

토트넘주급 체계가 빽빽한 구단 중 하나다. 팀 내 최고 주급은 해리 케인과 탕귀 은돔벨레의 20만 파운드(약 2억9000만 원).

간판 공격수 손흥민이 14만 파운드(약 2억 원)로 에릭센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스카이스포츠는 에릭센의 이적은 인테르가 주급 보조를 해야만 이루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토트넘은 지난 여름 레알 마드리드와 긴 협상 끝에 가레스 베일 임대에 성공했다.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베일의 60만 파운드(약 8억9000만 원) 중 20만 파운드만 토트넘이 부담하고 나머지를 레알 마드리드가 그대로 내는 조건이다.

스카이스포츠 이탈리아는 “지불 의사가 있는 다른 프리미어리그 구단들과 달리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은 임대 수수료를 내지 않고 에릭센을 데려오고 싶어 한다”고 설명했다. 주급 보조 역시 최소한으로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맨유PK논란

맨유PK논란 에 답한 래쉬포드, “무리뉴 감독이 PK 얻는 법 알려줬는데”

맨유PK논란 에 답한 래쉬포드, “무리뉴 감독이 PK 얻는 법 알려줬는데”

맨유PK논란 래쉬포드발언
누구보다 빠르게 전해드리는 벳365코리아 스포츠 이슈 지금바로 만나보세요.
먹튀검증업체 를 통한 사설토토메이저놀이터 를 통해 안전한 배팅문화 이루시길 바랍니다.
토토사이트검증 가입 전 아래 링크를 통해 꼭 가족방 전용 혜택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맨유PK논란
맨유PK논란

맨유PK논란 마커스 래쉬포드는 조세 무리뉴 감독이 자신에게 페널티킥을 얻는 방법을 알려줬다고 고백했다.

래쉬포드는 14일(한국시간) ‘2021 영국축구기자협회(FWA) 공헌상’을 수상하며 가진 인터뷰에서 맨유가 왜 정당한 페널티킥보다 더 많은 횟수를 받는다는 인식을 갖게 됐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해당 질문은 최근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의 발언 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다른 구단들보다 많은 페널티킥을 받는 것에 대한 논란이 커지며 등장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클롭 감독은 “내가 있던 5년 반의 시간보다 맨유는 지난 2년 동안 PK를 더 많이 얻었다고 들었다. 이게 내 잘못인가?”라고 발언한 바 있다.

맨유PK논란 이에 대해 래쉬포드는 “뒤에서부터 달려오거나 공을 드리블할 때 도전이 다가오는 것을 보면 골을 넣을 기회를 찾고 있기 때문에 태클을 당하고 싶지 않다.

다른 수비수가 공을 떼어 내도록 내버려두지 않는다. 이건 골을 원하는 팀과 수비하는 팀의 대결이다. 당연히 페널티킥을 받을 수도 있다”고 답했다.

이어 래쉬포드는 자신이 무리뉴 감독에게 페널티킥을 얻어내는 방법을 배웠다고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우리가 페널티킥을 얻지 못한 경우도 있었다. 무리뉴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을 때, 그는 나에게 ‘페널티킥을 얻는 방법을 모른다면, 넌 페널티킥을 받지 못한다’고 말한 적이 있었다. 그 후 우리는 페널티킥을 받기 시작했다. 이는 발전하는 관점에서는 배워야 하고 이해해야 하는 능력이었다”고 전했다.

래쉬포드발언 이 흥미로운 건 최근 무리뉴 감독도 “다른 구단들의 일부 선수들은 픽하고 (넘어진다). 그리고 페널티킥(PK)을 얻는다”는 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문제가 될 수 있는 발언이기에 무리뉴 감독은 특정 구단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현지에선 맨유를 두고 한 발언이 아니냐는 추측이 많다.

토트넘무실점

토트넘무실점 7년 만에 원정 3연속 무실점…“무리뉴 효과” vs “에이브라함 덕분”

토트넘무실점 7년 만에 원정 3연속 무실점…“무리뉴 효과” vs “에이브라함 덕분”

토트넘무실점 무리뉴효과
누구보다 빠르게 전해드리는 벳365코리아 스포츠 이슈 지금바로 만나보세요.
먹튀검증업체 를 통한 사설토토메이저놀이터 를 통해 안전한 배팅문화 이루시길 바랍니다.
토토사이트검증 가입 전 아래 링크를 통해 꼭 가족방 전용 혜택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토트넘무실점
토트넘무실점

토트넘이 첼시 원정에서 무실점으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토트넘은 30일 영국 런던 스템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0 ~ 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 EPL ) 10라운드에서 0 – 0 으로 토트넘무실점 비겼다.

8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나간 토트넘은 득실차에서 앞서며 하루 만에 리버풀을 끌어내리고 선두를 탈환했다.

토트넘은 수비에 치중하면서 역습을 노리는 안정된 전술 속에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첼시의 공세에 전반적으로 밀리는 경기였다.

첫 선발로 나선 조 로돈 과 에릭 다이어 등 수비진 에서 몇차례 실수가 나오기도 했지만 위고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이 이어지면서 클린 시트를 토트넘무실점 기록했다.

프리미어 리그 공식 SNS는 토트넘이 2013 년 1 1월 이후 7 년 만에 처음 원정 3 연속 무 실점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요리스가 든든히 골문을 지키는 가운데 조제 무리뉴 감독 특유의 짠물 수비 조직력이 상대를 무력화 했다는 평가 가 나온다.

프리미어리그 SNS 의 이 같은 게시물에 “이 것이 무리뉴효과 ” 라며 만족해하는 팬도 있었지만 “해리 케인은 오늘 홀딩 미드필더였다”면서 공격 쪽에 힘을 싣지 않는 무리뉴의 전술에 아쉬움을 나타낸 목소리도 있었다.

또 “ 타미 에이브라함에게 감사해야 한다 ” 며 이날 몇 차례 좋은 기회를 잡고 무산시킨 첼시 공격수 에이브라함 덕분이라는 비판도 나왔다.

첼시와 0-0으로 비긴 토트넘은 6승 3무 1패(승점 21·+12)로 리버풀(승점 21·+5)을 골 득실 차로 제치고 프리미어리그 선두를 차지했다.

골 결정력 부족을 드러낸 첼시(승점 19)는 3위에 머물렀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세 번째 무득점 경기로 리버풀(0-2 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0-0 무), 토트넘(0-0 무) 등 빅클럽을 상대로 침묵하고 있다.

전체적으로 첼시가 주도권을 잡은 경기였다. 볼 점유율의 차이도 컸다. 토트넘으로선 답답한 흐름이었다. 손흥민이 공을 소유한 횟수도 많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