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왕따

메시왕따 “메시, 뎀벨레 등 팀원 6명이 따돌려 대화도 안해”충격

메시왕따 “메시, 뎀벨레 등 팀원 6명이 따돌려 대화도 안해”충격

메시왕따 메시계약만료
누구보다 빠르게 전해드리는 벳365코리아 스포츠 이슈 지금바로 만나보세요.
먹튀검증업체 를 통한 사설토토메이저놀이터 를 통해 안전한 배팅문화 이루시길 바랍니다.
토토사이트검증 가입 전 아래 링크를 통해 꼭 가족방 전용 혜택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메시왕따
메시왕따

리오넬 메시(33)가 바르셀로나 동료 6명과 대화를 나누고 있지 않다는 현지 언론의 메시왕따 충격적인 보도가 나왔다.

스포츠매체 스포츠바이블은 23일 “메시는 팀 동료 6명이 그를‘블랙리스트’에 올린 후 낙담한 상태로 있다”고 전했다.

메시가 지난 여름 팀을 떠나려고 하다 돌아온 이후 이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스페인 매체 ‘디아리오골’의 보도를 인용해 전했다.

메시가 바르셀로나 통산 644골을 터뜨리며 펠레(643골)의 기록을 깬 역사적인 날에 이같은 메시왕따 불화설이 등장했다.

디아리오골에 따르면 더이상 메시와 대화하지 않는 선수는 리키 푸이그, 마크 안드레 테어슈테겐, 우스만 뎀벨레, 미랄렘 피야니치, 사무엘 움티티, 주니어 피르포 등이다.

메시는 여러 문제로 지난 여름 팀을 떠나려고 했으나 거액의 바이아웃 문제로 무산된 뒤 잔류했다. 스포츠바이블은 이 사건 이후 메시가 이들 6명과 갈등이 생기고 라커룸에서 외로움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메시와 대화하지 않는 선수들은 비교적 젊고 바르셀로나에 오래 있지 않았던 멤버들이다. 이들이 메시를 의도적으로 배제하며 ‘왕따’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매체는 부스케츠, 알바, 피케 등 고참급 선수들은 여전히 메시를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시는 내년 여름 바르셀로나와 메시계약만료 되고 다음달부터는 다른 클럽과 자유롭게 대화하고 있다. 그동안 파리생제르맹(PSG)과 맨체스터시티가 메시에 관심을 보여왔으며 인터밀란도 영입을 고려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적이 있다.

바르셀로나에서 팀원과 불편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메시의 이적은 한층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리오넬 안드레스 메시 쿠치티니는 아르헨티나의 축구 선수로, 현재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바르셀로나와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장을 맡고 있다.

메시는 어릴 때부터 주목받았는데 2005년부터 2008년까지 3년 연속 FIFPro와 월드사커 매거진의 최우수 유망주로 뽑힌 바 있다.

메시분노

메시분노 폭발, “그만좀 걷어차 XX야!” 유니폼 교환도 안해줘

메시분노 폭발, “그만좀 걷어차 XX야!” 유니폼 교환도 안해줘

메시분노 메시700골
누구보다 빠르게 전해드리는 벳365코리아 스포츠 이슈 지금바로 만나보세요.
먹튀검증업체 를 통한 사설토토메이저놀이터 를 통해 안전한 배팅문화 이루시길 바랍니다.
토토사이트검증 가입 전 아래 링크를 통해 꼭 가족방 전용 혜택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https://open.kakao.com/o/stupm8jc

메시분노
메시분노

리오넬 메시(33·FC바르셀로나)가 친선 경기 도중 자신을 걷어찬 상대 선수에게 짜증 섞인 메시분노 를 표출했다.

스페인 언론 마르카는 14일(한국시간) “메시가 친선 경기에서 자신을 걷어찬 선수에게 ‘그만 좀 걷어 차라. XX야’라는 말을 했다”고 보도했다.

FC 바르셀로나는 13일 스페인 3부 리그에 소속된 힘나스틱 데 타라고나와 프리시즌 친선 경기를 치렀다. 결과는 바르셀로나의 3-1 완승으로 끝났다.

메시는 선발로 출전해 전반 45분만 소화하며 가볍게 컨디션을 점검했다. 하지만 상대 팀은 메시를 막는 게 역시 무척 버거웠던 것 같다.

마르카에 따르면 메시분노 는 상대 선수들의 잦은 신체 접촉과 반칙으로 인해 결국 경기 중 폭발했다고 전했다.

특히 상대 팀의 중앙 미드필더로 나선 하비에르 리벨레스(28·스페인)가 집중 마크를 하면서 메시가 불만을 토로했다고 한다.

경기 후 리벨레스는 “메시는 세계 최고의 선수이기 때문에 막으려면 어쩔 수 없었다”고 말했다.

비록 친선 경기였지만 리벨레스는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한 것으로 보인다. 또 그는 경기가 다 끝난 뒤 메시와 유니폼 교환을 원했다.

그러나 메시가 화가 나 있는 상태라 실패했고, 대신 앙투안 그리에즈만(29)과 유니폼 교환에 성공했다고 한다.

메시는 7월1일(한국시각) 개인 통산 700번째 골을 넣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누 캄프에서 열린 프리메라리가 33라운드 AT 마드리드와의 경기 후반 5분, 페널티킥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메시700골 의 ‘메뉴’는 절묘한 파넨카 킥이었다.

오스트리아 전설적 선수 요셉 비칸 (805골), 브라질 불세출 득점 기계 호마리우 (772골), 말이 필요없는 축구 황제 펠레 (767골), 헝가리 축구 레전드 페렌츠 푸스카스(746골) 등 6명의 선수가 700골 이상을 넣었다.

https://open.kakao.com/o/stupm8j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