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퇴장

메시퇴장 ‘충격’ 메시, FC바르셀로나 753경기 만에 프로 첫 레드카드

메시퇴장 ‘충격’ 메시, FC바르셀로나 753경기 만에 프로 첫 레드카드

메시퇴장 메시바르셀로나
누구보다 빠르게 전해드리는 벳365코리아 스포츠 이슈 지금바로 만나보세요.
먹튀검증업체 를 통한 사설토토메이저놀이터 를 통해 안전한 배팅문화 이루시길 바랍니다.
토토사이트검증 가입 전 아래 링크를 통해 꼭 가족방 전용 혜택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메시퇴장
메시퇴장

리오넬 메시가 FC바르셀로나 커리어 사상 처음으로 메시퇴장 레드 카드를 받았다.

로날드 쿠만 감독이 이끄는 FC바르셀로나는 18일(한국시각) 스페인 세비야의 에스타디오 올림피코 데 라 카르투하에서 열린 아틀레틱 빌바오와의 2020~2021시즌 스페인 슈퍼컵에서 전후반 90분 동안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하지만 연장 전반 상대에 결승골을 내주며 2대3으로 무릎을 꿇었다.

바르셀로나는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그리즈만, 메시, 뎀벨레가 섰고 중원에 페드리, 부스케츠, 더 용이 자리했다. 포백은 알바, 랑글레, 아라우요, 데스트가 구성했고 골문은 테어 슈테겐이 지켰다.

바르셀로나는 전반 40분 그리즈만의 선제골이 있었지만 2분 뒤 바로 데 마르코스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후반 32분에도 그리즈만의 골이 나왔지만 후반 45분 동점골을 허용하며 우승을 눈앞에서 놓쳤다.

그리고 연장 전반 윌리암스에게 골을 허용하며 역전을 내줬다. 이후 바르셀로나는 리키 푸츠, 트린캉을 투입하며 공격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하지만 메시는 팀이 2-3으로 밀리던 경기 막판 공격 과정에서 상대 선수를 가격했다. 주심은 비디오 판독 끝에 메시가 상대를 가격한 모습을 포착했고 퇴장을 내렸다.

축구의 신으로 불리는 메시, 메시바르셀로나 입단 후 단 한 번도 퇴장이 없었다. 대표팀에서는 있었지만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는 첫 퇴장이었다. 메시는 고개를 숙이며 그라운드를 떠났다.

영국 언론 BBC는 ‘메시가 FC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처음으로 레드카드를 받았다. 753번째 경기만의 일’이라고 보도했다. 또 다른 영국 언론 스포츠바이블 역시 ‘메시가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을 당했다.

FC바르셀로나에서 빛나는 경력을 만들었던 메시는 처음으로 레드카드를 받았다’고 전했다.

메시퇴장 은 무척이나 드문 일이다. 그는 아르헨티나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도 딱 두 번 퇴장을 당했다.

그는 2005년 8월 17일 헝가리와 평가전에서 후반 18분 교체투입됐지만 그라운드를 밟은 지 2분 만에 자신의 유니폼을 잡은 헝가리의 빌모스 반차크를 뿌리치다 팔꿈치로 가격하며 퇴장당했다.

2019년 남미축구연맹(CONMEBOL) 코파 아메리카에서 14년 만에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한 바 있다.

메시는 이번 결과로 퇴장과 함께 우승 실패라는 뼈아픈 결과를 얻게 됐다. 이번 시즌이 끝나면 바르셀로나와 계약이 만료되는 메시가 어떤 선택을 할지 주목된다

메시분노

메시분노 폭발, “그만좀 걷어차 XX야!” 유니폼 교환도 안해줘

메시분노 폭발, “그만좀 걷어차 XX야!” 유니폼 교환도 안해줘

메시분노 메시700골
누구보다 빠르게 전해드리는 벳365코리아 스포츠 이슈 지금바로 만나보세요.
먹튀검증업체 를 통한 사설토토메이저놀이터 를 통해 안전한 배팅문화 이루시길 바랍니다.
토토사이트검증 가입 전 아래 링크를 통해 꼭 가족방 전용 혜택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https://open.kakao.com/o/stupm8jc

메시분노
메시분노

리오넬 메시(33·FC바르셀로나)가 친선 경기 도중 자신을 걷어찬 상대 선수에게 짜증 섞인 메시분노 를 표출했다.

스페인 언론 마르카는 14일(한국시간) “메시가 친선 경기에서 자신을 걷어찬 선수에게 ‘그만 좀 걷어 차라. XX야’라는 말을 했다”고 보도했다.

FC 바르셀로나는 13일 스페인 3부 리그에 소속된 힘나스틱 데 타라고나와 프리시즌 친선 경기를 치렀다. 결과는 바르셀로나의 3-1 완승으로 끝났다.

메시는 선발로 출전해 전반 45분만 소화하며 가볍게 컨디션을 점검했다. 하지만 상대 팀은 메시를 막는 게 역시 무척 버거웠던 것 같다.

마르카에 따르면 메시분노 는 상대 선수들의 잦은 신체 접촉과 반칙으로 인해 결국 경기 중 폭발했다고 전했다.

특히 상대 팀의 중앙 미드필더로 나선 하비에르 리벨레스(28·스페인)가 집중 마크를 하면서 메시가 불만을 토로했다고 한다.

경기 후 리벨레스는 “메시는 세계 최고의 선수이기 때문에 막으려면 어쩔 수 없었다”고 말했다.

비록 친선 경기였지만 리벨레스는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한 것으로 보인다. 또 그는 경기가 다 끝난 뒤 메시와 유니폼 교환을 원했다.

그러나 메시가 화가 나 있는 상태라 실패했고, 대신 앙투안 그리에즈만(29)과 유니폼 교환에 성공했다고 한다.

메시는 7월1일(한국시각) 개인 통산 700번째 골을 넣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누 캄프에서 열린 프리메라리가 33라운드 AT 마드리드와의 경기 후반 5분, 페널티킥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메시700골 의 ‘메뉴’는 절묘한 파넨카 킥이었다.

오스트리아 전설적 선수 요셉 비칸 (805골), 브라질 불세출 득점 기계 호마리우 (772골), 말이 필요없는 축구 황제 펠레 (767골), 헝가리 축구 레전드 페렌츠 푸스카스(746골) 등 6명의 선수가 700골 이상을 넣었다.

https://open.kakao.com/o/stupm8j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