램파드경질

램파드경질 후 유출된 첼시 벌금 리스트 “훈련 지각시 3000만원”

램파드경질 후 유출된 첼시 벌금 리스트 “훈련 지각시 3000만원”

램파드경질 첼시벌금리스트
누구보다 빠르게 전해드리는 벳365코리아 스포츠 이슈 지금바로 만나보세요.
먹튀검증업체 를 통한 사설토토메이저놀이터 를 통해 안전한 배팅문화 이루시길 바랍니다.
토토사이트검증 가입 전 아래 링크를 통해 꼭 가족방 전용 혜택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램파드경질
램파드경질

‘첼시 레전드’ 프랭크 램파드 감독이 전격 램파드경질 된 직후 첼시 선수단 내 벌금 리스트가 유출돼 화제다.

28일(한국시각) 더미러는 램파드 감독이 부임한 2019~2020시즌 첼시 1군 선수단의 기강과 팀워크, 프로로서의 기본을 유지하기 위해 정한 벌금 리스트 사진이 온라인에 유출됐다고 보도했다.

각 프로구단에는 내부 기강을 유지하고 원팀을 유지하기 위한 그들만의 룰이 있다. ‘원팀’과 팀워크를 누구보다 중시했던 램파드 감독 역시 훈련장 지각이나 개인적인 일탈에 대해 엄격한 잣대를 적용했다.

지각이나 잘못된 유니폼 착용 등 각 항목별 벌금을 모두 합하면 총 5만3500파운드(약 8100만원)에 이른다.

훈련장에 늦을 경우 2500파운드(약 380만원)의 벌금을 내야 하지만, 훈련 세션에 늦을 경우엔 무려 2만파운드(약 3000만원)의 벌금 폭탄을 부과했다.

첼시벌금리스트
경기 당일 지각하거나 치료실에 지각할 경우에도 2500파운드(약 380만원)의 벌금을 내야 했다. 팀 미팅에 늦을 경우 매 5분당 500파운드(약 75만원), 팀 식사나 팀 미팅 중 휴대폰이 울릴 경우, 경기날 잘못된 유니폼을 입을 경우 1000파운드(약 150만원)를 내야 했다.

경기 후 감독이나 수석코치에게 48시간 전 고지 없이 복귀하지 않을 경우 5000파운드(약 750만원)의 벌금이 부과됐다.

사회공헌 활동을 거부하거나 나오지 않았을 경우 5000파운드(약 750만원)의 벌금을 내야 하고, 병이나 부상 사실을 훈련 1시간 30분 전에 알리지 않았을 경우에는 1만 파운드(약 1500만원)의 벌금을 내야 했다. 14일 내에 벌금을 내지 않으면 두 배로 할증된다.

‘훈련장 방문을 원하는 선수 가족과 손님은 적어도 24시간 전에 감독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선수 에이전트는 공식적인 방문 외에 훈련장 방문을 허용하지 않는다’ 등 내부 규정도 엄격히 명시했다.

해당 벌금 리스트 아래에는 ‘프랭크 램파드’라는 자필 사인이 선명했다.

더미러는 램파드경질 이튿날인 화요일 오후 부임한 토마스 투헬 전 파리생제르맹(PSG) 감독이 새로운 규칙과 벌금 세트를 가져올 것이라 예상했다. PSG에서 네이마르, 킬리안 음바페 등과 같은 슈퍼스타를 관리해본 경험이 있는 만큼 투헬 감독만의 선수단 관리 비법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램파드전술

램파드전술 분노, WBA전 알론소 맹비난…이유는 ‘교체 후 돌발 행동’

램파드전술 분노, WBA전 알론소 맹비난…이유는 ‘교체 후 돌발 행동’

램파드전술 램파드첼시스쿼드
누구보다 빠르게 전해드리는 벳365코리아 스포츠 이슈 지금바로 만나보세요.
먹튀검증업체 를 통한 사설토토메이저놀이터 를 통해 안전한 배팅문화 이루시길 바랍니다.
토토사이트검증 가입 전 아래 링크를 통해 꼭 가족방 전용 혜택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https://open.kakao.com/o/stupm8jc

램파드전술
램파드전술

첼시의 프랭크 램파드전술 감독은 지난 웨스트브롬위치 앤 알비온과 경기를 마친 뒤 마르코스 알론소(29)에게 쓴소리를 날렸다.

첼시는 27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웨스트브로미치에 위치한 더 호손스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서 웨스트브롬과 3-3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첼시는 승점 4점으로 리그 6위에 위치했다.

이날 첼시는 이른 시간에 선제 실점을 내줬다. 전반 4분 로빈슨이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25분에는 실바의 실책이 나오면서 웨스트브롬이 2번째 골을 터뜨렸다.

이어 3분 뒤 코너킥 상황에서 바틀리의 골까지 나오면서 첼시는 전반을 0-3으로 뒤진 채 마무리했다.

이에 램파드첼시스쿼드 감독이 승부수를 띄웠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코바치치와 알론소를 대신해 오도이와 아스필리쿠에타를 투입했다.

아스필리쿠에타는 곧 바로 램파드 감독의 믿음에 부응했다. 후반 10분 아스필리쿠에타의 패스를 받은 마운트가 추격의 발판을 만들었다.

첼시는 교체 투입된 오도이가 후반 25분 추가골을 기록하면서 웨스트브롬을 압박했고, 결국 후반 추가시간 2분 아브라함이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렸다.

후반 들어 저력을 발휘한 첼시가 최악의 전반을 만회하며 승점 1점을 가져오는데 만족해야 했다.

이런 상황에서 램파드 감독과 경기 종료 후 알론소를 거세게 비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기브미스포츠’는 29일 영국 ‘디 애슬레틱’의 보도를 인용해 “첼시는 웨스트브롬을 상대로 전반 28분 만에 3골이나 실점했다.

다행히 첼시는 후반 추가시간 아브라함의 극적인 동점골에 힘입어 승점 1점을 가져오는데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 매체는 ” 램파드전술 감독은 경기 종료 후 팀 동료들이 보는 가운데 알론소에게 거칠게 쓴소리를 날렸다. 알론소는 전반 종료 후 교체된 뒤 램파드 감독의 허락 없이 구단 버스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함께 교체된 코바치치는 샤워 후 관중석에 자리잡았다”고 덧붙였다.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램파드 감독은 상당히 화가 났으며 “알론소는 3번째 실점 장면에서 세트피스 수비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 그는 자신이 수비해야 할 선수를 놓쳤다.

그런 실수를 한다면 스스로 힘든 과제를 만들어내는 것과 같다”며 경기력에도 일침을 가했다.

https://open.kakao.com/o/stupm8j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