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이적설 김민재, 엇갈리는 英-中 언론의 전망

토트넘이적설 김민재, 엇갈리는 英-中 언론의 전망

토트넘이적설 토트넘김민재
누구보다 빠르게 전해드리는 벳365코리아 스포츠 이슈 지금바로 만나보세요.
또한 스포츠 전문 정보 공유 가족방 모집 중입니다.
먹튀검증업체 를 통한 사설토토 메이저놀이터 를 통해 안전한 배팅문화 이루시길 바랍니다.

토토사이트검증 가입 전 아래 링크를 통해 꼭 가족방 전용 혜택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https://open.kakao.com/o/stupm8jc

토트넘이적설

영국과 중국 언론의 토트넘김민재 토트넘이적설 에 대한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토트넘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셀허스트파크에서 크리스탈팰리스와 2019-2020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원정 경기를 갖는다. 토트넘이절설 의 다음 시즌 유로파리그 출전 여부가 달린 매우 중요한 한판이다.

16승 10무 11패를 기록하고 있는 토트넘은 승점 58점으로 7위에 올라있다. 승점 59점으로 6위에 올라있는 울버햄튼과 마지막까지 경쟁을 펼친다. 프리미어리그에 주어진 유럽 대항전 출전권은 총 7장이다.

프리미어리그 1~4위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에 직행한다. 5위와 FA컵 우승팀은 유로파리그 본선 출전권이 부여된다. 리그컵 챔피언엔 유로파리그 2차 예선 출전권을 각각 준다. 토트넘김민재 그런데 2위를 확정한 맨체스터 시티가 리그컵 정상에 올라 6위 팀도 유로파리그 무대를 밟을 수 있게 됐다.

시즌 최종전을 앞두고 있는 토트넘의 선수 보강에 대해 영국 언론은 조심스러운 반응을 나타냈다. 데일리 메일은 24일 “토트넘은 선수 영입을 위해 제한된 자금을 사용할 것”이라면서 “선수 영입을 위해 기존 선수들을 이적시키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또 이 매체는 토트넘이적설 에 연관된 선수로 호이비에르, 램스데일 그리고 김민재의 이름을 언급했다.

민재에 대해 데일리 메일은 “베르통언이 팀을 떠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김민재 영입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스카이 스포츠는 이미 토트넘김민재 이적에 대해 “김민재는 베이징 구단으로부터 팀 잔류를 전달 받았다”고 보도했다. 또 시나닷컴은 “김민재 영입과 관련해 실질적인 접촉은 없었다”라며 그의 이적 가능성을 낮게 점쳤다.

영국 언론 뿐만 아니라 중국 언론도 김민재가 토트넘으로 이적할 가능성은 높에 평가하지 않았다.


토트넘김민재

스포츠토토가족방
스포츠토토가족방

김민재토트넘 무산되나…”베이징궈안 잔류 통보”

김민재토트넘 무산되나…”베이징궈안 잔류 통보”

김민재토트넘 및 김민재이적
누구보다 빠르게 전해드리는 신뢰높은 스포24만의 고배당 분석 픽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또한 스포츠 적중 및 신뢰높은 가족방 모집 중입니다.
먹튀검증업체 를 통한 사설토토 메이저놀이터 를 통해 안전한 배팅문화 이루시길 바랍니다.

토토사이트검증 가입 전 아래 링크를 통해 꼭 가족방 전용 혜택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https://open.kakao.com/o/stupm8jc

김민재토트넘
김민재토트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이적설이 도는 김민재(24)의 유럽 진출에 제동이 걸렸다. 소속팀인 중국 슈퍼리그 베이징 궈안이 잔류를 요청하며 김민재토트넘 이적을 막았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18일(현지시간) “베이징 궈안이 EPL 진출을 추진 중인 김민재에게 잔류를 통보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조치로 베이징 호텔에서 14일 동안의 자가 격리를 마친 김민재가 팀의 단호한 태도에 좌절했다”라고 덧붙였다.

김민재는 최근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 김민재이적 에 상당히 근접했다.

중국 언론에선 1500만 파운드(약 230억원)이란 구체적인 이적료까지 언급하며 베이징 궈안의 최종 결정만이 남은 상태라고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양 팀 간 이적료 문제를 놓고 이견 차이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주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도 최근 영국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민재 영입에 대해선)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겠다. 다른 팀 선수에 관해선 얘기하지 않겠다”라며 말을 아꼈다.

협상이 진행됐지만, 베이징 궈안이 더 높은 이적료를 원하면서 토트넘 측이 한발 물러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김민재토트넘 김민재이적 의 유럽 진출이 완전히 무산된 건 아니다.

EPL의 여름 이적시장이 10월 초까지 진행되기 때문에 김민재의 토트넘행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

김민재토트넘
김민재토트넘
스포츠가족방
스포츠가족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