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시포드극장골

래시포드극장골 ‘92분 51초’득점, 11년 만에 나온 역대급 극장골

래시포드극장골 ‘92분 51초’득점, 11년 만에 나온 역대급 극장골

래시포드극장골 박지성극장골
누구보다 빠르게 전해드리는 벳365코리아 스포츠 이슈 지금바로 만나보세요.
먹튀검증업체 를 통한 사설토토메이저놀이터 를 통해 안전한 배팅문화 이루시길 바랍니다.
토토사이트검증 가입 전 아래 링크를 통해 꼭 가족방 전용 혜택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래시포드극장골
래시포드극장골
마커스 래시포드가 래시포드극장골 짜릿한 승리를 만들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30일 오전 5시(한국 시간)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에서 울버햄튼 원더러스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맨유는 승점 30점으로 2위, 울버햄튼은 승점 21점으로 12위가 됐다.

쉬운 경기는 아니었다. 맨유는 점유율을 높게 가져가며 울버햄튼을 공략했지만 득점이 터지지 않았다.

다급한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루크 쇼, 앙토니 마시알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결국 후반 추가시간 페르난데스의 패스를 받은 래시포드가 오른쪽 측면에서 볼을 받은 뒤 중앙으로 돌파를 시도했고 한 번 슈팅 페이크를 준 뒤 왼발 슈팅을 시도했다.

이 슈팅이 상대 수비 로망 사이스를 맞고 운 좋게 골대 구석으로 향했다. 득점을 기록했다. 상대 수비에 굴절돼 골키퍼가 손을 쓸 수 없는 골이었다.

이번 경기에서 래시포드는 92분 51초에 짜릿한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는 맨유에 오랜만에 나온 극장골이었다.

이날 경기 상대, 드리블 위치, 드리블 뱡향, 그리고 슈팅 코스까지 래쉬포드의 슈팅은 마치 10년 전 박지성의 결승골 박지성극장골 을 보는 듯 했다.

박지성은 당시 2010/11 시즌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울버햄튼과 경기를 치렀다.

박지성은 정확히 92분에 오른쪽 측면에서 드리블 돌파를 시도했고 한 번의 슈팅 페이크 이후에 왼발 슈팅으로 가까운 쪽 골문 구석을 찌르는 슈팅을 성공시켰다.

10년 뒤 래쉬포드는 정확히 박지성과 같은 구장, 같은 상대, 같은 위치에서 같은 골대로 래시포드극장골 득점에 성공했다.

맨유는 지난 2009년 9월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마이클 오언의 극적인 골로 승리를 거뒀다.

당시 오언은 95분 27초에 골맛을 봤다. 그 이후 래시포드의 골이 가장 늦은 시간에 터진 골이다.

경기 후 래시포드는 영국 공영방송 ‘BBC’를 통해 “결정적인 골이었다. 가장 아름답지는 않겠지만 우리가 얻을 수 있는 걸 얻었고 승점 3점도 얻었다.

우린 계속 나아갈 것이다. 오늘 경기는 힘들다. 예상한 일이었다.

하지만 끝내 결승선을 넘어섰다. 이렇게 승리하는 법은 이어간다면 시즌 막판에 우리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One thought on “래시포드극장골 ‘92분 51초’득점, 11년 만에 나온 역대급 극장골

  • [url=https://eleventabs.com/]digoxin metabolism[/url] [url=https://anyviagra.com/]where can you get viagra uk[/url] [url=https://viagrastab.com/]sildenafil brand name in india[/url]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